忍者ブログ
ネトウヨさんいらっしゃーい♬
×

[PR]上記の広告は3ヶ月以上新規記事投稿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えます。

J-CASTニュース
ニュース
社会

「ネトウヨ内閣」「国防軍オタク内閣」… 東京・中日新聞新内閣記事に苦情電話が殺到
2012/12/28 18:15
http://www.j-cast.com/2012/12/28160077.html?p=all

東京新聞と中日新聞が2012年12月27日付朝刊に掲載した安倍内閣に関する特集記事が、「最低すぎる」「便所の落書きレベルだ」と読者やネットユーザーから厳しい批判を浴びている。
各界有識者に新内閣の印象を閣僚人事などから語ってもらうという内容だが、「ネトウヨ内閣」「厚化粧内閣」など紙面の大半を否定的な評価で埋めてしまったからだ。中日新聞名古屋本社には27日だけで100本近くの電話が殺到し、担当者は頭の下げっぱなしだったという。

「『敗者復活』の『逆戻り』」「『改憲』狙いの『厚化粧』」
「安倍新内閣 名付けるなら」というメーン見出しの特集記事にコメントを寄せた識者は、慶応大教授の金子勝さん、エッセイストの北原みのりさん、作家の宮崎学さんら計10人。それぞれのネーミングを紹介すると、「戦争ごっこで遊びたい『ネトウヨ内閣』」と名付けたのは北原みのりさん。宮崎学さんは「国防軍オタク内閣」と評し、政治評論家の森田実さんは、閣僚メンバーに極右が目立つとして「極右はしゃぎすぎ内閣」と名付けた。
慶応大の金子勝教授は甘利明氏を経済再生担当相に起用したことを問題視し、脱原発に逆行する「逆戻り内閣」とネーミングした。高崎経済大の國分功一教授は、憲法改正や日銀法改正に絡む安倍首相の発言などから「学力低下内閣」と命名し、前・正統沖縄県知事の大田昌秀さんは「新内閣は『改憲内閣』になりかねない」。人材育成コンサルタントの辛淑玉さんは、党役員に女性を起用してタカ派の素顔を隠す「厚化粧内閣」と指摘した。
このほか、作家の高村薫さんはそこそこの優等生を集めた点で「そつなくまとめてみました内閣」、脱原発デモ主催者の松本哉さんは「まぐれ敗者復活内閣」「期待度ゼロ内閣」、市民団体「子供たちを放射能から守る福島ネットワーク」世話人の椎名千恵子さんは「福島圧殺内閣」と名付けている。
ちなみに東京新聞のサブの見出しは、太い黒文字で「『敗者復活』の『逆戻り』」「『改憲』狙いの『厚化粧』。中日新聞のレイアウトは、右手を挙げて官邸入りする安倍首相の全身写真の周りを「ネトウヨ」「改憲」「学力低下」などのネーミングが取り囲んでいた。

「記事擁護の電話は皆無だった」
東京新聞(中日新聞東京本社発行)と中日新聞によると、物議を醸したこの特集記事は、東京新聞特報部が取材・執筆した。特報部の記事は東京新聞だけでなく、中日新聞にもレイアウトや一部見出しを変えて掲載されており、発行部数270万部を誇る中日新聞の名古屋本社には掲載日の27日早朝から抗議の電話が殺到した。
名古屋本社読者センターによると、電話は27日だけで100本近くになり、数は減ったとはいえ28日も相次いでいるという。ほぼすべてが怒りの電話で、「よく書いた」という声はほとんどなかった。「余りにも偏った記事」「評価する声を敢えて無視したのか」といった意見が多かったという。
発行部数約55万部の東京新聞への苦情電話は27、28日を合わせて10本程度だった。東京新聞特報部に「なぜ否定意見ばかり載せたのか」と質問したところ、「他にも多くの人に依頼したが断られるなどしてこの10人になった」と回答した。「結果として『バランスを欠いている』と指摘されれば否定はできないし、もう少し(表現について)オブラートに包むべきだったかもしれない」とも答えた。
一方、この記事を巡っては当然のようにネットユーザーも燃え上がった。
「便所の落書きレベル」「ユーモアに昇華させるセンスも無いのか」「マスゴミ…さすがに品がなさすぎるぞ」「中日新聞を命名するとお下劣新聞だ」「赤旗のほうがなんぼかマシだ」「中日新聞、徹底的に叩くぞ」。
こうした意見がネットの掲示板やツイッターに途切れることなく書き込まれた。
「思想の左右は置いておくとして、いくらなんでもこれは報道ではないだろう」「この新聞壊れてしまったの?」「さすがにこれは言論の自由を履き違えてはいないか」
と言論機関としての基本姿勢に疑問符をつけるコメントも多かった。
記事を評価する意見はないかと目を凝らして探したものの、見つけることはできなかった。

 我輩は怪人五十面相である。
 この東京新聞の報道は、だれがどう見ても正しい。ネトウヨ達は不満であろうが安倍内閣はすでにアジアと対立する路線を鮮明にしている。
 そのやりかたでいいのだろうか。強い違和感を感じる。
 この10年間は日本の社会福祉が衰退した。諸君はホームレスになる恐怖を背中に味わってるため、成功した在日コリアンへの嫉妬ゆえに暴言を吐いているに過ぎない。だが、そうすればするほど諸君は敗北者のままで終わってしまう。それでいいのだろうか。
 我輩にここまで指摘されているのに諸君ときたら逃げまくるお粗末さ。嘲笑されるだけである。


J-CAST News
News
Society

Telephone complaints flooded the Tokyo Chunichi Shimbun article new cabinet "... Cabinet geek Armed Forces" "Cabinet Netouyo"
2012/12/28 18:15

Feature Articles about Abe Cabinet Tokyo Chunichi Shimbun newspaper and was published in the morning edition dated 27 December 2012, are exposed to harsh criticism from readers and Internet users, "said level of toilet graffiti" "only" minimum.
But saying that I said from the impression of a new cabinet ministers and human resources experts in various fields, because I got filled with the most negative assessment of the paper, such as "heavy makeup cabinet" "Cabinet Netouyo". Local telephone book 100 is flooded with only 27, in Nagoya Chunichi Shimbun headquarters personnel will leave it was a lowering of the head.

Heavy makeup "of aim" constitutional amendment "" "" reversion "of" consolation "" ""
Experts who comment on the main headline feature article called "I named the new cabinet Abe" is a total of 10 people Keio University Professor Masaru Kaneko, Mr. Kitahara Minori essayist, writer Manabu Miyazaki and colleagues. When you introduce each naming, was named the "Cabinet" Netouyo "I want to play with pretend war" Minori Kitahara-san. Manabu Miyazaki described as "geek Cabinet Defence Forces", political commentator Minoru Morita, he was called "Cabinet Hashagi too extreme right" as far-right ministers and prominent members.
A problem that it has appointed minister in charge of economic recovery, Mr. Akira Amari, Keio University Professor Masaru Kaneko was naming the Cabinet "reversion" runs counter to nuclear power. Named "Cabinet decline in academic achievement" from Abe's remarks, such as involving amendments to the Act on the Bank of Japan and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Professor Koichi Kokubun of Takasakikeizaidai, Mr. Governor Masahide Ota of Okinawa legitimate front and the "new cabinet" "I could be" constitutional amendment cabinet. Mr. Ball Sook Shin human resources development consultant, pointed out that "heavy makeup cabinet" hide the face of the hawks to appoint a woman to the party leadership.
In addition, Kaoru Takamura writer Mr. Shinya Matsumoto, organizer demonstration nuclear power a "cabinet I put together flawlessly" in that collection honor student decent the Cabinet zero expectations "Cabinet" consolation fluke "" Ms. Chieko Shiina caretaker "Fukushima Network radioactivity protect children from" civic organizations are called "Cabinet stifle Fukushima."
Sub-heading of Tokyo Shimbun, the layout of the Chunichi Shimbun. "Heavy makeup" of aim "constitutional amendment" "" "reversion" of "consolation" "thick in black, entered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Prime Minister Abe cited the right way naming such as "declining academic standards" "constitutional" Netouyo "" around the whole body photo surrounds.

"Call of advocacy article was nothing"
According to the Tokyo Shimbun and Chunichi Shimbun (published by Chunichi Shimbun Tokyo Head Office), this feature article was controversial, the Tokyo Shimbun dispatch was written-coverage. Dispatch of the article has been published by changing the heading as well as the layout and some Tokyo Shimbun, Chunichi Shimbun also, in Nagoya Chunichi Shimbun headquarters unit boasts a circulation of 2.7 million early 27th Posted Date phone was flooded with protests from.
According to the Centers for readers Nagoya headquarters, also in succession that the phone is close to 28, 100 pieces only 27, says the number is decreased. There was little angry voice on the phone, almost all saying "well written." That there were many opinions such as "Did you dare to ignore the voices to be evaluated" "biased article too."
Telephone complaints to approximately 550 000 of the Tokyo newspaper circulation was about ten days 27 and 28 together. I replied "who became 10 by, for example, refused were asked many other" When asked in the dispatch Tokyo Shimbun "Why did rests just opinions denial," said. "I can not deny it is pointed out that, perhaps I should have wrapped in oblate (for expression) a little more" lacks balance "as a result," I answered also.
On the other hand, this article blazed around the net users as a matter of course.
"It's newspaper vile us" better red flag is the better or Nambour "in" goods "is'm too done indeed Masugomi ..." and naming the Chunichi Shimbun, "" Do not even sense the sublime to the "humor" level graffiti toilet " I'll hit Sun newspaper, thoroughly. "
These opinions were written without interruption in Internet forums and Twitter.
"Both of thought as an aside, this report would not be anything much" "" Do not confuse freedom of speech are indeed this "?" Did ended up broken this newspaper
There were many comments that put a question mark on the basic stance as an organization and speech.
Despite looking stare opinion to assess whether or not the article, I could not find it.

I am The Fiend with fiftieth Faces.
This Tokyo newspaper reports, who no matter how you look at it right. Abe Cabinet is based on a clear route to Asia already at odds with our Netouyo but would be happy.
Could it be good in that way. I feel a strong sense of discomfort.
This 10-year Japanese social welfare has declined. Because the taste to back the fear to become homeless, gentlemen merely rant because of jealousy of Koreans in Japan to success. But, gentlemen would end up being the losers The more you do so. I wonder if it's okay.
If you escape the poor spree Toki gentlemen, even though it is pointed out to me so far. Only be ridiculed.

J-CAST 뉴스
뉴스
사회

"우익 내각" "국방군 오타쿠 내각"... 도쿄 중일 신 내각 기사에 불만 전화가 쇄도
2012/12/28 18:15

도쿄 신문과 주니치 신문이 2012 년 12 월 27 일자 조간에 게재 한 아베 내각에 대한 특집 기사가 "최저 너무" "변소의 낙서 수준"이라고 독자와 네티즌 엄격한 비판을 받고있다.
각계 지식인에 새로운 내각의 인상을 각료 인사 등에서 말해달라고하는 내용이지만, "우익 내각" "짙은 화장 내각 '등지면의 대부분을 부정적인 평가에 묻어 버린 때문이다. 주니치 신문 나고야 본사에는 27 일에만 100 개 가까운 전화가 쇄도하고 담당자는 머리 낮추고있을뿐이었다고한다.

""패자 부활 "의"퇴보 "" ""개헌 "목적의"짙은 화장 ""
"아베 새 내각 명명한다면 '라는 메인 제목의 특집 기사에 코멘트를 보냈다 식자는 게이오 대 교수의 카네코 마사루 씨, 에세이스트의 키타하라 미노리 씨, 작가 미야자키 마나부 씨 등 총 10 명. 각각의 네이밍을 소개하면 "전쟁 놀이에서 놀고 싶다"우익 내각 ""라고 이름 붙인 것은 키타하라 미노리 씨. 미야자키 마나부 씨는 "국방군 오타쿠 내각"이라고 평, 정치 평론가 모리타 미노루 씨는 각료 회원 극우이 두드러진다 며 "극우 환희 불과 내각 '으로 명명했다.
게이오 대 가네코 승 교수는 아마리 아키라 씨를 경제 재생 장관에 기용 한 것을 문제 삼아 탈 원전에 역행하는 "퇴보 내각"이라고 명명했다.高崎経済大의 國分 코이치 교수는 헌법 개정이나 일본 은행 법 개정을 둘러싼 아베 총리의 발언 등 '학력 저하 내각'으로 명명하고 전 · 정통 오키나와 현 지사의 대전 昌秀 씨는 "새로운 내각은" 개헌 내각 '이 될 수있다. " 인재 육성 컨설턴트의 신 淑 玉 씨는 당직자에 여성을 기용 해 강경파의 본 모습을 숨기기 "짙은 화장 내각"이라고 지적했다.
이 밖에 작가 다카 무라 가오루 씨는 적당히의 우등생을 모은 점에서 "실수없이 정리해 보았습니다 내각 '탈 원전 시위 주최자의 마쓰모토 하지메는"우연 패자 부활 내각 ""기대도 제로 내각 " 시민 단체 "아이들을 방사능으로부터 지키는 후쿠시마 네트워크"관리인 시이나 치에코 씨는 "후쿠시마 압살 내각 '이라고 이름 붙이고있다.
덧붙여서 도쿄 신문의 하위 제목은 굵은 검은 색 글자로 ""패자 부활 "의"퇴보 "" ""개헌 "목적의"짙은 화장 "중일 레이아웃은 오른손을 들고 관저 진입하는 아베 총리의 전신 사진 주위를 "우익" "개헌" "학력 저하"등의 네이밍이 둘러싸고 있었다.

"기사 옹호 전화는 전무했다"
도쿄 신문 (중일 도쿄 본사 발행)과 주니치 신문에 따르면, 논란이 특집 기사는 도쿄 신문 특보 부가 취재 · 집필했다. 특보 부 기사는 도쿄 신문뿐만 아니라 중일에도 레이아웃이나 일부 제목을 바꿔 게재되어 있으며, 발행 부수 270 만부를 자랑하는 주니치 신문의 나고야 본사에 게재 일 27 일 새벽 에서 항의 전화가 쇄도했다.
나고야 본사 독자 센터에 따르면, 전화는 27 일 만에 100 개 가까이되고, 수는 줄었다 고하지만 28 일도 잇따르고있다. 거의 모두가 분노의 전화 통화에서 "잘 썼다"는 소리는 거의 없었다. "너무 치우친​​ 기사" "평가하는 소리를 굳이 무시했는지"라는 의견이 많았다 고한다.
발행 부수 약 55 만부의 도쿄 신문에 불만 전화는 27,28 일을 합쳐 10 개 정도였다. 도쿄 신문 특보 부에 "왜 부정 의견 만 실은인가"라고 질문 한 결과, "다른 많은 사람에게 의뢰했지만 거절당하는 등이 10 명이됐다"고 답변했다. "결과적으로"균형을 부족하다 "고 지적되면 부정 할 수없고, 좀 더 (표현에) 오블 랏에 포장 것이었다지도 모른다"라고 대답했다.
한편,이 기사를 둘러싸고는 당연히 네티즌도 타 올랐다.
"변소의 낙서 수준" "유머로 승화시키는 센스도없는 것인지" "매스컴 ... 과연 제품이 이루어 너무거야" "중일를 명명하면 고객 음란 신문이다" "적기 것이 なんぼ 또는 낫다" "중 일 신문, 철저하게 두드리는거야. "
이러한 의견이 인터넷 게시판이나 트위터에 끊임없이 올라왔다.
"사상의 좌우는 않겠지 만, 아무리 그래도 이건 보도가 아닌 것" "이 신문 망가진거야?" "과연 이것은 언론의 자유를 잘못 생각하고 있지 않는가"
와 언론 기관으로서의 기본 자세에 물음표를 붙이는 의견도 많았다.
기사를 평가하는 의견은 아닐까 눈여겨 찾고했지만 찾을 수 없었다.

나는 유령 오십 면상이다.
이 도쿄 신문의 보도는 누가 봐도 맞다. 넷 우익들은 불만이든 아베 내각은 이미 아시아와 대립하는 노선을 선명하게하고있다.
그 방법으로 좋은 것인가. 강한 위화감을 느낀다.
지난 10 년간 일본의 사회 복지가 퇴색했다. 여러분은 노숙자가 될 공포를 등에 맛있는 때문에 성공한 재일 코리안에 대한 질투로 인하여 폭언하고있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게하면할수록 여러분은 패배자 인 채로 끝나 버린다. 그래서 좋은 것일까.
나는 여기까지 지적되고 있는데 제군라고하면 도망 마구 조잡함. 조롱이다.
PR
この記事にコメントする
Name
Title
Color
E-Mail
URL
Comment
Password   Vodafone絵文字 i-mode絵文字 Ezweb絵文字
フリーエリア
 「大森署管内エレベータ内強制わいせつ事件犯人」   「似ている男を知っている人は、ご一報ください」


↓「匿名で写真が送られてきました」
カレンダー
11 2017/12 01
S M T W T F S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最新コメント
[02/03 伊藤浩士]
[11/16 オールジャパン]
[11/12 オールジャパン]
[11/10 七味のオカマ]
[11/08 NONAME]
[09/05 鶴橋騎士団]
[08/16 塩屋の寅]
[08/16 塩屋の寅]
[08/16 塩屋の寅]
[08/16 塩屋の寅]
[08/16 えびますとどん]
[08/14 ペク・ハクエー]
[08/14 ペク・ハクエー]
[08/11 塩屋の寅]
[08/11 塩屋の寅]
最新記事
(11/14)
(11/14)
(11/09)
(11/08)
(11/07)
(11/06)
(11/05)
(11/04)
(11/03)
(11/02)
(11/01)
(10/31)
(10/30)
(10/29)
(10/28)
プロフィール
HN:
No Name Ninja
性別:
非公開
バーコード
ブログ内検索
P R
忍者アナライズ
忍者ブログ [PR]